‘귓속말’ 이상윤 VS 권율, 태백 거머쥘 인물은 누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귓속말'

/사진=SBS ‘귓속말’

‘귓속말’ 이상윤과 권율, 태백을 거머쥘 인물은 누가 될 것인가.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측은 16일 15회 방송을 앞두고 태백을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이상윤과 권율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태백’을 상징하는 로고가 크게 박힌 회의실에서 가장 상석에 앉은 이상윤과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의견 피력을 하고 있는 권율의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두 사람을 지켜보는 수많은 임원들까지. 사진을 가득 채운 팽팽한 긴장감이 보는 이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지난 방송에서 이동준(이상윤)은 태백의 대표 자리에 올라섰다. 태백의 대표였던 최일환(김갑수)은 살인죄의 용의자로서 경찰에 소환된 상태. 강정일(권율)은 죽은 아버지의 복수와, 태백을 갖겠다는 목적을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이런 가운데 태백을 둘러싼 이동준과 강정일의 날카로운 대립이 포착된 것. 매회 뒤통수가 얼얼할 만큼 쫄깃한 반전 전개를 보여준 ‘귓속말’인 만큼, 두 남자의 날 선 대립이 더욱 큰 궁금증을 자극한다.

권력의 정점 태백을 둘러싼 인물들의 치열하고 비릿한 다툼은 16일 오후 10시 ‘귓속말’ 15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