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박재홍, 다시 떴다…누나 지킴이로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박재홍이 다시 한 번 ‘불타는 청춘’을 찾는다.

16일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아름다운 신비의 섬 울릉도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박재홍이 지난 남원여행 이후 다시 합류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박재홍이 여자 청춘들을 위해 로맨틱한 ‘누나 지킴이’로 변신했다. 지난 여행에서 ‘빵재 홍’을 잇는 ‘똥재 홍’ ‘아재 홍’ ‘로맨스 홍’ 등 수많은 별명을 탄생시킨 박재홍이 다시 합류한 것.

그는 “방송 이후 주변 사람들이 누나들에 대해 굉장히 많이 물어봤다”며 청춘들에게 첫 여행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에 여자 청춘들이 박재홍의 대답을 궁금해 하자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묻지 마라. 우리 누나들은 내가 지켜줘야 한다”라고 답해 ‘로맨스 홍’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박재홍은 이연수와 함께 보트를 타고 바다를 가러질러 옆 마을로 장보기에 나섰다. 두 사람은 마트계의 큰 손 답게 작은 슈퍼를 휩쓸며 물건을 양손에 다 들지 못할 만큼 구입하는 등 통 큰 장보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박재홍이 출연하는 ‘불타는 청춘’은 16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