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개화기” 오래 기다렸다, 로이킴이 왔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로이킴 쇼케이스

가수 로이킴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롤링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개화기(開花期)’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보여주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다시, 개화기가 오기를 바라는 마음이에요.”

가수 로이킴이 돌아온다. 이 악물고 만든 미니 음반 ‘개화기(開化期)’를 들고.

16일 오후 6시 로이킴의 첫 번째 미니 음반 ‘개화기’가 발표된다. 전작 ‘북두칠성’ 후 1년 6개월 만에 내놓는 로이킴의 새 음반이다. 그는 이날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보에 대해 “오랜만에 내는 음반이라 콘서트보다 떨린다”며 “후련함도 있다. 저도 스태프들도 이를 악물고 만들었다. 지금까지 만들어왔던 음반 중 가장 힘들고 고생했던 음반”이라고 밝혔다.

‘개화기’란 꽃이 피는 시기이자 국가의 역사에서 황금기를 맞이한 시기라는 뜻을 가졌다. 로이킴은 “저에게도 다시 개화기가 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꽃이 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보탰다. 그의 첫 번째 개화기는 마음먹은 대로 걱정 없이 살았던 스무살 무렵이란다. “당시가 그립기도 하다. 데뷔할 때쯤이었다. ‘슈퍼스타K4’도 나가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다 했다”던 로이킴, 그 이후로도 소소한 것에서 느끼는 행복들로 작은 개화기들을 만들어나갔다.

로이킴 쇼케이스

가수 로이킴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롤링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개화기(開花期)’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렇게 스물다섯이 됐다. 찬란한 청춘을 상징하는 20대의 정 가운데 선 로이킴은 ‘개화기’를 통해 자신의 ‘변화’를 담아냈는데, “준비한 시간이 아깝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어쿠스틱, 포크 장르에 제 색깔이 국한될까봐 변화를 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힙합이나 재즈를 해야 할까 생각도 해 봤다. 고민이 많았는데 결국 내게 맞는 옷을 찾았다. 그 과정에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덧붙였다.

그리하여 탄생한 ‘개화기’에는 메인 타이틀곡 ‘문득’, 서브 타이틀곡 ‘이기주의보’를 포함해 ‘예뻐서 그래’, ‘근데 넌’, ‘상상해봤니’, ‘헤븐(Heaven)(Solo ver.)’ 등 총 6곡이 담긴다.

동료가수 박재정과 함께 작사한 메인 타이틀곡 ‘문득’은 사랑 앞에서 갈팡질팡하는 남자의 마음을 그렸다. 그간 사랑에 대해 즐겁고 행복한 감정, 풋풋한 것들을 노래했던 전작들과는 사뭇 다르다. 또 서브타이틀곡 ‘이기주의보’는 로이킴이 처음으로 다른 뮤지션의 곡으로, 트렌디한 음악에 대한 로이킴의 갈증을 해소해준 트랙이다.

로이킴 쇼케이스

가수 로이킴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롤링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개화기(開花期)’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보여주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로이킴은 “앞으로도 김형석 작곡가, 윤종신 선생님들의 곡을 받아보고 싶다”면서 “제가 할 수 없는 발라드 장르를 불러보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공을 들인 만큼 결과에 대한 기대도 있다. “바람을 담는다면 10위권 내 진입을 꿈꾸지만, 아이유, 혁오, 싸이 선배님 등 지금 음원차트가 꽉 막혀있기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고 웃어 보인 로이킴은 “‘봄봄봄’이 기대 이상으로 잘됐었다. 그 이상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받을 곡이 나오는 게 어려울 거라는 걸 안다. 그래서 부담도 되지만 얽매이려고 하지는 않는다”는 소신을 드러냈다.

“노력으로는 A학점을 주고 싶다” 말할만큼 오래 공들인 로이킴의 ‘개화기’, 더 찬란히 피어날 수 있을까.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