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심형탁 “오랜만에 사극…색다른 매력 보여줄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GnG프로덕션

/사진=GnG프로덕션

배우 심형탁의 엉뚱한 매력이 또 한 번 빛을 발했다.

심형탁은 지난 15일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제작발표회와 V앱에서 심형탁의 순수한 엉뚱 매력으로 웃음을 안겼다.

심형탁은 V앱을 위해 준비된 캐리커쳐 그림에도 도라에몽과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제작진의 사랑을 듬뿍 받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포토타임에서도 특별한 포즈를 위해 준비한 도라에몽 선풍기로 웃음을 선사했다.

심형탁은 ‘엽기적인그녀’에서 춘풍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중 춘풍은 자유로운 영혼이지만 극의 핵심 키워드를 쥐고 있는 인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심형탁은 ‘전설의고향’ 이후 오랜만에 사극에 도전하는 만큼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심형탁은 ‘엽기적인그녀’를 통해 현대물 뿐 아니라 사극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연기 영역을 확장하며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심형탁은 “춘풍의 서글서글한 웃음과 매력은 닮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저와 다른 면이 많다. 춘풍을 통해 색다른 매력을 다시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원과 오연서를 도와주며 정보를 주고 극중 재미와 함께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역할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