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1년 6개월 만의 컴백, 이 악물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로이킴 쇼케이스

가수 로이킴이 1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롤링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개화기(開花期)’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로이킴이 “이를 갈았다”고 각오를 다졌다.

로이킴은 16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음반 ‘개화기’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오랜만에 신보를 내게 됐다. 콘서트 무대보다 더 떨린다”고 운을 뗐다.

이번 음반은 로이킴이 전작 ‘북두칠성’ 후 1년 6개월 만에 내놓는 것이다. 이에 대해 로이킴은 “학교에 다녀와야 했다. 그리고 휴학을 했는데, 휴학이 아깝지 않았으면 좋겠어서 공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보 ‘개화기’에 대해서는 “저도, 회사 직원들, 스태프들도 이를 악물고 이번 음반을 만들었다”며 “지금까지의 음반들 중 가장 힘들었고 고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로이킴의 이번 음반 ‘개화기’는 꽃이 피어나는 시기를 의미한다. 타이틀곡 ‘문득’을 포함해 총 6개곡이 수록됐으며 스물다섯, 20대 중반에 선 청춘 로이킴의 변화와 절정을 담았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