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쇼’, 달라지고 개선됐다…객석·백스테이지 생방 인터뷰 등 신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EXID 정화, 블락비 피오, 모모랜드 연우 / 사진제공=SBS '더쇼'

EXID 정화, 블락비 피오, 모모랜드 연우 / 사진제공=SBS ‘더쇼’

음악방송 ‘더쇼’가 새 코너들을 마련했다.

SBS MTV ‘더쇼’ 측은 16일 “MC 교체와 함께 새 코너들을 대거 신설해 색다른 음악 프로그램으로의 변신을 꾀한다”고 밝혔다.

먼저 ‘음방’ 최초로 선보이는 ‘생방송 객석 인터뷰’ 코너를 통해 직관하는 팬들과 스타를 실시간으로 이어주는 창구를 마련했다.

생생한 현장감 전달을 위해 ‘백스테이지 인터뷰’를 신설했다. 팬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무대 오르기 직전 무대 밑의 리얼한 모습을 여과 없이 생중계하는 코너다.

‘더쇼’만의 참신한 VCR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가요계의 핫한 소식을 전했던 ‘더쇼 뉴스’는 키워드로 알아보는 랭킹 차트, 스타들이 직접 보내온 깜짝 영상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리뉴얼했다.

이외에도 스타가 직접 본인의 프로필을 작성하고 사실 여부 인증, 본인의 매력 포인트를 어필해보는 ‘The Q’, 스타들의 다양한 끼와 춤 실력을 엿볼 수 있는 ‘지목 댄스’를 새로 구성했다.

16일 방송부터는 블락비 피오와 EXID 정화, 모모랜드 연우가 공동 MC를 진행한다. 3MC 첫 호흡을 기념해 세 사람의 호흡을 미리 엿볼 수 있는 MC 스페셜 스테이지도 준비됐다.

이밖에 방송은 ‘청춘 특집’으로 꾸며져 청춘을 응원하기 위해 아이돌들이 준비한 상큼한 무대들을 볼 수 있다. ‘더쇼’는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30분 SBS MTV와 SBS funE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