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미카엘 “이경규, 뭐하는 사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불가리아 훈남셰프 미카엘이 예능황제 이경규를 당황케했다.

오는 17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활약 중인 자취요리의 끝판왕 김풍과 불가리아 훈남 셰프 미카엘이 규동형제의 밥동무로 등장한다.

지난 번 이연복과 최현석이 출연한 셰프 특집에 이어 두 번째 셰프 특집이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노량진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경규, 강호동과의 깜짝 만남을 위해 김풍과 미카엘은 노량진의 대표 명소인 컵밥 거리의 요리사로 변신했다.

이경규는 김풍과의 만남 후 미카엘과 인터뷰를 했음에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고 다른 게스트를 찾아 나서려고 해 강호동과 제작진을 당황하게 했다.

강호동이 미카엘을 소개하려 하자 이경규는 “‘비정상회담’ 외국인 출연자 아니냐”라고 대답했고, 이에 미카엘은 이경규를 보며 “모르는 사람”이라고 맞받아쳐 오히려 이경규를 당황하게 했다.

미카엘의 말에 이경규는 “선수네, 갖고 놀아”라며 애써 장난으로 웃어넘기려 노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도 당황하게 만든 김풍과 미카엘의 한 끼 도전기는 오는 17일 오후 10시50분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