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중종반정의 서막 올랐다 ‘긴장감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사진=MBC ‘역적’ 방송화면

‘역적’ 중종반정이 시작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29회에서는 길동(윤균상)의 백성을 뒷배로 둔 박원종(최대철)이 중종반정을 일으켰다.

임금이 용포도 벗어 던지고 줄행랑치는 꼴을 본 백성들은 더 이상 두려울 것이 없었다. 오히려 벌벌 떠는 것은 충신의 폭군들. 늙은 여우 같은 도환(안내상)은 앞날을 예감하고는 가장 먼저 연산(김지석)에게 등을 돌려 박원종에게 붙어 중종반정을 종용했다.

이날 방송은 속도감 있는 전개와 배우들의 감정선이 어우러져 긴장감을 최대치로 키웠다. 후반부에 중종반정을 배치함으로써 드라마의 후반부까지 속도감을 유지하면서도 길동의 환청을 듣는 연산의 광기와 연산의 처참한 말로를 곁에서 지켜보는 녹수(이하늬), 월화매(황석정), 자원(박수영)의 섬세한 감정선을 놓치지 않고 그려내 끝까지 높은 완성도를 자랑했다.

단연 빛났던 것은 캐릭터의 입체적 해석. 길동의 환청에 사로잡힌 연산은 지난날의 치욕이 꿈이라고 믿었다가 현실이라고 지각했다가 하면서 점점 미쳐갔고, 욕망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녹수는 그의 곁을 묵묵히 지킬 뿐이었다. 연산을 내치기 위해 박원종으로 하여금 길동에게 먼저 손을 내밀 것을 조종하는 도환을 통해 박제됐던 역사의 행간을 설득력 있는 상상력으로 채워 넣었다.

홍길동의 백성을 뒷배로 둔 반군 세력은 연산에게 옥쇄를 요구했다.

‘역적’은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