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소현, 차디찬 바닥에 주저 앉아 오열하는 모습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군주' 김소현/사진제공=싸이더스HQ

MBC ‘군주’ 김소현/사진제공=싸이더스HQ

‘군주’ 김소현이 차디찬 바닥에 주저 앉아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의 ‘사극 여신’ 김소현이 절망감 가득한 표정으로 처연하게 앉아 있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는 것.

공개된 사진은 오는 17일 방송되는 드라마 ‘군주’의 한 장면으로 김소현은 늦은 밤 군사들에게 둘러 쌓여진 거리에 무너지듯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있는가 하면, 절망적인 표정으로 누군가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또한 애처롭게 앉아있는 김소현을 보고 크게 안타까워하는 백성들의 모습에서 극 중 한가은이 처한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예상할 수 있다.

특히 차디찬 맨 바닥에서 장시간 눈물을 쏟아내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김소현은 계속해서 자리를 지키고 앉아 감정을 유지했을 뿐만 아니라, 캐릭터에 깊게 빠져 상황에 몰입하는 등 울부짖는 감정을 폭발시키는 열연으로 주변 스태프들까지 숨을 죽이고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소현은 지난 3, 4회에서 급히 물이 필요했던 상황에서 세자(유승호)와 천민 이선(김명수)과 함께 가장 먼저 나서 양수청으로 향했지만 물을 줄 수 없다는 단호한 문지기들에게 당찬 어조로 물을 요구해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한가은’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앞으로 그려질 이야기에 기대감을 끌어올리기도.

‘군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