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X강예원X신성록,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주연 확정… ‘군주’ 후속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최민수,강예원,신성록 / 사진제공=MBC

최민수,강예원,신성록 / 사진제공=MBC

배우 최민수-강예원-신성록이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가제)'(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주연으로 발탁됐다.

‘죽어야 사는 남자(가제)’는 24부작 미니시리즈로,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코믹 가족 휴먼드라마이다.

최민수는 1970년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수아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았다. 왕국의 조지클루니로 불리며 승승장구 하던 그가 뜻하지 않은 사연으로 딸과 사위의 앞에 나타나면서 생각치 못한 일들이 생긴다. ‘사랑이 뭐길래’ ‘모래시계’ ‘오만과 편견’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홀리데이’ 등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드며 특유의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최민수는 이번 드라마에서 부성애를 코믹과 다양한 감정으로 표현하여 몰입도를 높일 전망이다.

최민수의 딸 이지영 역에는 강예원이 캐스팅 됐다. 흔한 이름 때문인지 강한 생명력으로 억척스럽고 긍정적인 이지영(최민수 분)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의 목표요, 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헬로우 고스트’ ‘조선미녀삼총사’ ‘백희가 돌아왔다’ 등 연기 뿐 아니라 ‘우리 결혼했어요’ ‘언니들의 슬램덩크’ 등 예능을 통해 보았던 강예원의 엉뚱한 매력을 ‘죽어야 사는 남자(가제)’에서도 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신성록은 백작의 사위이자 이지영(강예원 분)의 남편 강호림으로 분한다. 강호림(신성록 분)은 화려한 외모 덕분에 ‘영부인 사주를 타고 났지만 현실은 평범한 샐러리맨이다. 그런 그 앞에 갑자기 백작 장인이 나타나면서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펼쳐진다. 신성록은 드라마 ‘공항가는 길’ ‘왕의 얼굴’ ‘별에서 온 그대’, 영화 ‘밀정’ ‘프리즌’, 뮤지컬 ‘몬테크리스토’ ‘엘리자벳’ 등에서 탄탄한 연기를 보여준 바 있어 이번 캐스팅에 기대감을 모은다.

‘죽어야 사는 남자(가제)’는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는다.

중동의 백작이 된 남자가 딸과 사위 앞에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인 ‘죽어야 사는 남자(가제)’는 ‘군주’의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