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상윤, 태백 전권 잡고 권율 조준…정면돌파 선택(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귓속말'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귓속말’ / 사진=방송화면 캡처

태백의 임시대표가 된 이상윤과 그를 자리에서 끌어내리려는 권율의 대결이 펼쳐졌다.

15일 방송된 SBS ‘귓속말’에서는 최일환(김갑수)이 딸 최수연(박세영)을 지키기 위해 강유택(김홍파) 회장 살인을 인정, 구속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는 강정일(권율)의 계획이었다. 강정일은 최수연이 구속될지도 모른다는 공포감을 조성해 최일환에게 자수를 권했다. 최일환은 강정일의 예상대로 수연을 시켜 자신에게 비상전권을 가진 임시 대표를 맡기로 했다.

상임 대표 회의가 열린다는 말에 이동준(이상윤)과 신영주(이보영)는 역습을 준비했다. 이동준은 강정일이 조직폭력배를 동원해 백상구(김뢰하)를 필리핀으로 보냈다는 증언을 확보해 강정일에게 임시 대표직을 넘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최일환의 사위인 자신이 임시 대표직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또 최수연과 이혼해 가족이 전권을 가진 임시 대표가 되는 것에 부정적인 시각도 제거했다.

임시 대표가 된 이동준은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최일환 대표에 대한 지원을 모두 끊고, 조경호(조달환) 변호사를 자신의 비서실장으로 임명했다. 그리고 조경호를 통해 강정일에게 도자기를 보내며 그를 도발했다.

또 이동준은 고문단 비자금 계좌를 추적 중인 것을 최수연에게 말했다. 그는 “신창호가 갔던 길, 김성식이 갔던 길, 누군가는 따라 가야지”라며 계좌가 모두 공개되면 태백이 위험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준은 “위자료로 태백은 남겨두고 싶다”며 “날 멈추게 하고 싶다면 강정일을 넘기라”고 덧붙였다.

강정일은 고문단 비자금 계좌를 열어보려는 신영주를 상대로 계좌 공개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신영주는 탈세까지 추가해 영장을 청구했으나 강정일은 ‘불특정다수의 계좌 공개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반한다’는 주장을 앞세워 영장을 기각했다.

이어 강정일은 이동준을 찾아가 고문단 비자금 계좌의 비밀을 털어놨다. 그는 “내일 고문료가 나가는 날이다. 고문료는 비자금 계좌에서 나간다”며 “고문료가 나가면 당신도 비자금을 사용한 경제사범이 될 것이다. 고문료가 지급되지 않으면 그들은 이동준 씨를 대표실에 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정일은 이동준에게 “당신의 앞길은 막혔다”며 “태백에서 떠나라”고 외쳤다.

강정일은 이동준이 진퇴양난에 빠져 대표직에서 내려올 것이라 예상했지만 강정일을 잡기 위해 이동준은 경제사범이 되는 길을 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