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승장구> PD “탁재훈은 예능의 선수”

<승승장구> PD “탁재훈은 예능의 선수”
소문난 입담꾼이자 박명수가 인정하는 ‘천재’인 탁재훈의 영입은 KBS 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8일 방송된 배철수 편에서부터 투입된 탁재훈에 대해 의 박지영 PD는 에 “가 추구하는 방향은 큰 변화가 없다. 하지만 웃음을 담보할 수 있는 MC가 탁재훈 씨라고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박지영 PD는 탁재훈의 장점에 대해 “탁재훈 씨는 천재적인 애드립을 가지고 있다. 남들이 예상치 못하는 타이밍에서, 남들이 생각하지 못하는 애드립을 친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높게 평가하고 싶은 부분은 본인이 마음을 먹으면 상대방의 이야기를 경청할 줄 아는 MC다. 천재적인 애드립과 남의 말을 경청할 수 있는 능력을 동시에 갖기 어려운데 탁재훈 씨는 그게 가능한 분이다. 그래서 탁재훈 씨를 섭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지영 PD는 “탁재훈 씨는 진짜 예능의 선수다. 이 프로그램에서도 본인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면서 “처음에는 탁재훈 씨도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하다. 지금은 탁재훈 씨가 게스트를 가린다는 비판도 나올 수 있겠지만, 그 부분은 제작진도 조율이 필요한 부분이고 앞으로 나아질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지영 PD는 “탁재훈 씨가 김승우 씨와 동갑내기 친구다. 그래서 두 사람의 호흡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등의 코너를 마련하고, 탁재훈을 MC로 기용하는 등 프로그램 고유의 색깔은 지킨 채, 시청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매력과 웃음을 더 하는 변화를 시도 중이다. 오랜만에 예능 프로그램에 컴백한 탁재훈과 변화를 시도 중인 의 조합은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까. 혹은 어울리지 않는 조합으로 평가될지 궁금하다.

사진 제공. KBS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