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철, ‘개콘’에 불편한 심경 “개그맨들은 티슈가 아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맨 정종철이 관객들에게 '비트파이터'를 소개하고 있다.

개그맨 정종철 /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정종철이 900회를 맞은 ‘개그콘서트’에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정종철은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개콘’ 900회를 축하드립니다만 전 900회 맞이 인터뷰 제안 한 번 안 들어왔네요”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정종철은 “저에겐 친정 같고 고향 같은 프로그램인데, 900회인지도 몰랐다. 아쉽고 서글픈 생각이 든다”라며 씁쓸한 마음을 담아냈다.

이어 “‘개콘’은 제작진이 만드는 것은 맞지만, 제작진들만이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다. 900회까지 전통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밤낮 아이디어 짜며 노력한 개그맨들과 시청자분들 덕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제작진들, 맥을 한참 잘못 집네요”라고 강하게 말하기도.

글 말미 정종철은 “‘개콘’ 출신 개그맨들이 왜 ‘웃찾사’ ‘코빅’에 가는지 깊게 생각하길 바란다. ‘개콘’을 지키는 개그맨들은 티슈가 아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정종철은 ‘마빡이’ ‘사랑의 가족’ ‘갈갈이 패밀리’ 등 많은 사랑을 받았던 코너들에서 활약한 바 있다.

<다음은 정종철 심경 전문>

허허… 개콘 900회를 축하드립니다만 전 900회 맞이 인터뷰 제안 한번 안 들어왔네요. 나름 저에겐 친정 같고 고향 같은 프로그램인데… 전 900회인지도 몰랐네요.. 많이 아쉽고 서글픈생각이 듭니다. 아는 동생이 레전드 19중 8개가 형 코너라고 자랑스럽다며 형은 900회 왜 안 나왔어 묻는데 할 말이 없네요 허허… 개그콘서트는 제작진이 만드는 것은 맞지만 제작진들만이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900회까지 전통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지금까지 밤낮아이디어 짜며 노력했던 개그맨들과 한없는 박수와 웃음을 주셨던 시청자분들이 계셨었다는 걸 잊지 말아 주셨으면 합니다. 개그콘서트의 추억이 된 선배님들과 저를 포함한 후배들은 개콘을 떠나고 싶어서 떠난 게 아니란 거 말씀드리고 싶네요. 개그맨들도 연예인이며 개콘을 만들어가는 기둥이란 거 말씀드립니다. 항상 느끼는거지만 제작진들 맥을 한참 잘못집네요. 900회라며 개콘과 관계없는 핫한 연예인들불러다 잔치하고 그들에게 감사할 게 아니고요. 지금까지 버티고 열심히 아이디어 짜고 시청자분들께 웃음드리려는 후배 개그맨들께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개콘 출신 개그맨들이 왜 웃찾사를 가고 코빅을 가는지 깊게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개콘을 지키는 개그맨들은 티슈가 아닙니다.

정종철이 SNS에 올린 이미지 / 사진=정종철 SNS

정종철이 SNS에 올린 이미지 / 사진=정종철 SNS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