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지숙, 절친 전효성의 ‘고양이 밥 셔틀’ 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비디오스타’에서 지숙이 MC 전효성 고양이의 집사가 된 사연을 밝혔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45회가 ‘픽미! 숨은 금손, 나야나’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프라모델 수집가 배우 재희, 플로어리스트로 돌아온 가수 박혜경, 연예계 대표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맨손으로 18억 빚을 갚은 트로트 가수 금잔디, 자타공인 만능 기술자 지숙이 연예계 황금손 스타로서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연예계 대표 금손 지숙이 뜻밖의 인맥을 공개했다. 지숙은 평소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과 절친한 사이임을 밝힌 뒤 “시크릿의 전속 A/S센터 기사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숙은 비디오스타 녹화일이면 전효성의 고양이에 밥을 주러 간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전효성은 “밥을 사겠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이날 드라마 ‘메이퀸’에서 빗속 키스신으로 화제를 모았던 재희가 키스신 촬영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재희는 “초등학교에 막 입학한 아들이 (내) 키스신을 보면 TV를 때린다”고 털어놓은 데 이어 실감 나는 키스신을 연출하는 비법을 공개했다. 이어 재희는 즉석에서 키스신을 재연해 출연진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