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랑’ 남궁민 “내레이션, 연기하고는 또 다른 어려움 있더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남궁민/사진=MBC '휴먼다큐 사랑'

남궁민/사진=MBC ‘휴먼다큐 사랑’

배우 남궁민이 내레이션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MBC ‘휴먼다큐 사랑’의 첫 번째 이야기 ‘나의 이름은 신성혁’ 내레이션을 맡은 남궁민이 2부 내레이션 메이킹 영상을 통해 “연기하고 또 다른 어려움이 있더라”고 밝혔다.

좀 더 나은 목소리 컨디션을 위해 스케줄을 조정하면서까지 2부 내레이션 시간을 따로 냈던 남궁민은 1부 방송에 대한 소감으로 “너무 감동적이었고, 제가 내레이션을 했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 봤을 때도 너무 좋고 감동적이고 좀 슬펐다”고 말했다.

또 1부 이후 (내레이션에) 자신감이 붙었다는 남궁민은 “이제 ‘2부 할 때는 끝났어! 한 시간 몇 분 안에 끝낼거야’ 하며 자신하고 왔다”고 했지만, 막상 집에서 연습할 때는 잘 했던 부분마저 잘 안 되더라며 쑥쓰러운 미소를 보였다. 결국 “연기하고는 또 다른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고백했다.

하지만 그의 수줍은 고백과는 달리 이내 후반부로 갈수록 능숙하게 내레이션을 진행해 순조롭게 마쳤다고. 마지막으로 그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 번 불러달라”며 내레이션 꿈나무로서의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남궁민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는 ‘휴먼다큐 사랑’의 ‘나의 이름은 신성혁’ 2부는 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