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최윤소 앞에 나타난 오지은…위험한 복수 돌입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름 없는 여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름 없는 여자’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이 최윤소 앞에 기습 등장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 15회분에서 윤설(오지은)은 술에 취한 김무열(서지석)을 집으로 데려다주며 비디오폰에 자신의 얼굴을 비췄다. 정체를 들킬 수도 있는 위험한 작전을 시작한 것. 무방비 상태로 윤설을 보게 된 구해주(최윤소)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위드그룹의 딸 해주는 여리에게서 짝사랑했던 무열을 가로채 가정을 꾸렸다. 그녀는 복수하겠다던 여리가 신변비관으로 자살했다는 소식에 놀랐지만 이내 안심했다. 그러나 타인의 불행으로 일군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윤설이 여리일 적 그렸던 그림을 해주의 집으로 보낸 것. 그를 본 해주는 기겁함과 동시에 여리의 생사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에 엄마 지원(배종옥)이 조사에 나섰으나, 여리의 사망은 확실했다. 누군가가 보내온 그림엔 아무 지문도 없었고 사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시신도 3개월이 지난 후 유서와 함께 발견됐기 때문. 겨우 불안감을 떨친 해주였지만 이번에는 남편 무열이 속을 썩였다. 결혼 후 절대 한눈팔지 않던 그가 밤중에 집을 나가더니 안하던 거짓말까지 하는 것. 해주는 그런 무열을 의심했고, 이들 부부 사이를 갈라놓으려 무열에게 접근한 윤설의 1차 계획은 성공적이었다.

다음으로 그녀는 꽤 위험한 작전을 펼쳤다. 사랑했던 여자를 버린 벌로 ‘남자 신데렐라’, ‘거지 왕자’라는 말을 들었다며 우울해하는 무열의 마음을 위로, 만취한 그를 집까지 데려다준 것. 그리고 초인종을 눌러 해주에게 모습을 드러내 충격을 안겼다. 이로써 해주는 여리의 생존을 또다시 의심하게 됐다.

과감한 동시에 위태로운 복수에 돌입한 윤설. 본격적으로 자신을 찾아내려 촉을 세울 해주를 따돌리고 무사히 위드그룹을 손에 넣을 수 있을까. ‘이름 없는 여자’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