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가요광장’ 출연…”입이 찢어질 것 같아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인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유인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인나가 ‘이수지의 가요광장’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인나는 15일 KBS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안녕하세요. (좋아서) 입이 찢어질 것 같아요”라며 라디오 나들이에 대한 설렘으로 청취자들과 인사했다.

그는 ‘이곳(라디오 부스)이 그립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왜 안그리워요. 생각을 너무 많이 했어요. 거의 매일 했던 것 같아요.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추억”이라며 애틋함을 밝혔다.

특히 ‘볼륨을 높여라(이하 볼륨)’ 당시 청취자가 어느덧 초등학생을 가르치는 교사가 됐다는 사연에는 “우리 청취자들이 다 똑똑해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백미는 녹슬지 않은 그녀의 콩트 실력이었다. 유인나는 ‘볼륨’ 당시 ‘이들이 사는 세상’이라는 장수 콩트 코너를 진행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라디오에서도 콩트와 드라마 ‘도깨비’의 한 장면을 재연하며 여전한 콩트 실력을 뽐냈다.

이어 그는 알람 시계와 각종 화장품이 들은 파우치, 책 등을 선물하며 라디오 DJ에 도전하는 친구 이수지를 응원했다.

청취자들은 유인나의 라디오 방문에 “유디의 깔끔한 진행 그리워요. 언제 다시 돌아오나요?”라며 그리움을 전했다.

유인나는 “저를 찾아주시고, 기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로 꼭 돌아올 거니까 기다려달라”고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앞서 유인나는 약 4년 반 동안 KBS 쿨FM ‘볼륨을 높여요’의 DJ로 활약하며 ‘꿀디’, ‘유디’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