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귀환”… 빅스, ‘도원경’ 오늘(15일) 베일 벗는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 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의 새 앨범 ‘도원경’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빅스의 네 번째 미니 앨범 ‘도원경(桃源境)’이 15일 오후 6시 발매를 앞두고 있다. 컨셉 장인으로 꼽히는 독보적 컨셉돌 빅스가 선보일 동양 판타지에 대한 기대감도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데뷔 5주년을 맞이한 빅스는 처음으로 동양 판타지를 콘셉트로 해 음악, 퍼포먼스 전반에 걸쳐 지난 5년간의 노하우를 집대성해 선보일 예정이다. 빅스는 이번 앨범을 통해 무릉도원 속 신비로운 신선과도 같은 모습으로 환상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마치 한 폭의 동양화 같은 컨셉 포토를 공개해 꽃도령 비주얼을 뽐낸 데 이어 부채를 활용한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다고 알려져 컴백 전부터 가요계 안팎으로 화제를 모았다.

빅스는 지난 12일부터 3일간 성황리에 진행된 네 번째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VIXX LIVE FANTASIA 백일몽)’에서 새 타이틀 ‘도원경’과 수록곡 ‘블랙 아웃(Black Out)’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빅스는 동양적인 소재가 가미된 의상을 차려입고 부채를 포인트로 한 칼군무를 완벽하게 선사했으며, 빅스만의 무릉도원을 몽환적이면서도 신비롭게 그려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타이틀 ‘도원경’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던 프로듀싱팀과 안무가와의 작업으로 역대급 완성도를 예고했다. 전작 ‘판타지(Fantasy)’, ‘더 클로저(The Closer)’를 작업한 프로듀싱팀 디바인-채널(Devine-Channel)과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춰 탄생된 곡으로, 가야금을 활용한 사운드와 한편의 시 같은 한글로 된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안무 또한 ‘판타지(Fantasy)’로 독특하고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던 세계적인 안무가 키오니 & 마리 마드리드(Keone & Mari Madrid)와 다시 한 번 작업했으며, 여기에 빅스만의 동양 판타지를 극대화 하기 위해 부채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추가해 강렬하면서도 절도 있는 안무가 완성됐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도원경’ 외에도 다채로운 사운드의 수록곡들로 채워져 있다. 빅스만의 다크함으로 꽉 채워진 ‘인투 더 보이드(INTO THE VOID)’, 콘서트에서 최초 공개된 ‘블랙 아웃(Black Out)’은 빅스의 세련미가 엿보이는 곡이다. 라비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다가오네’는 풍부한 감정들이 느껴지는 R&B스타일의 곡이며, ‘우리에게’는 신스 모던 락 장르로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인다.

빅스의 네 번째 미니 앨범 ‘도원경’은 15일 오후 6시 발매되며, 데뷔 5주년 기념일인 오는 24일부터 6월 4일까지 서울 아라아트센터에서 지난 5년간의 활동을 총망라한 전시회 ‘VIXX 0524’를 개최한다. 오는 6월 11일에는 KBS부산홀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부산 단독 콘서트 ‘빅스 라이브 판타지아 백일몽 인 부산’을 개최하고 현지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