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8월 첫 북미투어 개최… “현지 팬들 요청 쇄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 북미 투어 / 사진제공=마이뮤직테이스트

세븐틴 북미 투어 / 사진제공=마이뮤직테이스트

그룹 세븐틴이 해외 팬들의 요청으로 첫 북미 투어에 나선다.

세븐틴은 오는 8월 18일 시카고 로즈몬트 시어터 (Rosemont Theatre)를 시작으로 23일 댈러스 버라이존 시어터(Verizon Theater), 25일 토론토 소니 센터(Sony Center), 27일 뉴욕 터미널 5 (Terminal 5)에서 ‘‘2017 세븐틴 퍼스트 월드투어 다이아몬드 엣지’(2017 SEVENTEEN 1st WORLD TOUR “DIAMOND EDGE”)를 개최한다.

이번 북미 투어는 팬들이 자신의 도시에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공연을 요청할 수 있는 팬 요청 기반 글로벌 공연 기획 서비스 ‘‘마이뮤직테이스트(MyMusicTaste)’를 통한 팬들의 자발적인 요청으로 성사되어 더욱더 뜻깊다.

세븐틴은 자체제작돌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통해 매 앨범마다 작사 작곡, 프로듀싱, 안무까지 도맡아 앨범마다 미국 빌보드 월드 차트를 석권하는 등 뛰어난 음악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세븐틴이 미국, 캐나다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북미 팬들의 열렬한 요청에 의해 이번 투어가 결정된 만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세븐틴은 이에 앞서 오는 22일 컴백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