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알’ 김용만, 도화살에 역마살까지…”꾸준히 재물 따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알' / 사진제공=MBN

‘황금알’ / 사진제공=MBN

김용만의 의외의 사주팔자가 공개된다.

오늘(15일) 방송되는 MBN ‘황금알’에서는 예부터 전해져 내려온 조상들의 속설이 실제로 우리 생활에 어디까지 영향을 끼치는지 증명해본다. 이에 역술가, 무속인 등이 출연해 속설을 어디까지 믿고 참고해야 할지 조언을 전한다.

특히 프로그램의 MC 김용만이 도화살과 역마살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출연자로 밝혀졌다. 무속인 김설희 고수는 녹화에서 “김용만 씨의 경우 사주에 도화의 기운이 있는데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하고 있으니 그 기운을 잘 살린 일을 선택한 것이다. 또 도화살 특유의 언변과 사회성으로 재물운이 꾸준하게 따를 것”이라고 설명해 김용만을 설레게 했다. 단, 김 고수는 “꾸준히 재물이 따르겠지만 한 번에 재물이 빠져나가는 경우가 있을 테니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김용만은 이에 뜨끔한 듯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고수들은 녹화에서 사주풀이에 관해 논하던 중, 과거에 비해 확연히 인식이 개선된 대표적인 사주로 ‘도화살’과 ‘역마살’을 꼽았다. 녹화 내용에 따르면, 역술가 고수들은 “도화살의 경우 과거에는 이성을 꾀어 정조를 지키기 어려운 기운으로 해석됐지만 최근에는 사교성이 좋고 매력이 있어 오히려 재물운이 따라오는 기운을 뜻한다. 또 역마살도 과거에는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해 부정적으로 여겨졌지만, 지금은 활동적이고 도전적인 기운을 말한다”고 전했다.

한편 조형기는 ‘아홉수’ 속설에 얽힌 진실을 경험에 비춰 소개한다. “작년 한 해 동안 가족 구성원 모두 아홉수에 삼재였다”는 것. 조형기 가족의 작년 한 해는 어떤 결과를 가져왔을까. 속설과 관련된 고수들의 알짜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황금알’에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