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김우택 대표 “‘옥자’, 6월 29일 극장 개봉… 무제한 상영”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포스터

‘옥자’ 포스터

‘옥자’의 한국 극장 개봉일을 6월 29일로 확정했다.

‘옥자’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봉준호 감독·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 프로듀서·최두호·김태완·서우식 프로듀서·김우택 NEW 총괄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는 “‘옥자’는 넷플릭스를 통해서 190개국에 공개된다. 미국에서는 6월 28일, 한국에서는 6월 29일에, 전 세계에 동시에 공개된다. 자막과 더빙을 통해 전 세계에서 볼 수 있다”며 “NEW와 함께 파트너쉽을 맺어서 한국에서 극장에 볼 수 있다. NEW와 함께 배급에 있어서 혁신적인 방식을 택했다. 영화를 극장과 넷플릭스 양쪽에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김우택 NEW 총괄대표는 ‘옥자’의 개봉 날짜에 대해 “6월 29일, 넷플릭스 공개와 동시에 한국 극장에서 6월 29일 개봉을 확정했다. 가장 관심사였던 기간에 대해서는 극장 개봉 기간은 상영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무제한으로 상영을 하기로 했다”면서 “넷플릭스와 함께 한국 개봉에 대해서 면밀하고 긴밀하게 많은 협의를 했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 내에서 가장 효과적으로 ‘옥자’를 개봉할 수 있도록 협의를 하고, 결론을 이끌었다. 앞으로 극장 측과 긴밀하게 많은 협의를 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옥자’는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2013)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안서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가 제작한 첫 장편영화로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6월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