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깜짝 컴백… 최근 독일서 M/V 촬영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남태현 / 사진제공=남태현 인스타그램

남태현 / 사진제공=남태현 인스타그램

가수 남태현이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 사진을 깜짝 공개했다.

최근 밴드 ‘사우스클럽(South Club)’을 결성해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준비중인 남태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고 전했다.

남태현은 오늘(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뮤비 촬영차 베를린에 다녀왔습니다. 곧 South Club으로 찾아뵙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베를린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으로 보이는 두 장의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의 본격적인 음악적 행보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 보다 커지고 있다. 위너 탈퇴 후 독자 행보를 택한 뒤 처음으로 선보이는 앨범인 만큼 그의 새로운 음악에 기대가 쏠린다.

이번 앨범은 남태현이 밴드 ‘사우스클럽(South Club)’을 결성해 작사·작곡 등 제작의 모든 부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알려졌으며, 그의 독창적인 색깔과 열정이 담긴 진정성 있는 앨범이 될 것이라는 전언이다.

남태현 측은 “남태현이 최근 독일에서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쳤다. 이번 앨범이 남태현의 본격적인 음악 행보인 만큼 팬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리며, 남태현이 밴드와 함께 처음 선보이는 뜻깊은 앨범인 만큼 가장 ‘남태현다운’ 음악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남태현은 밴드 ‘사우스클럽(South Club)’을 결성해 음반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