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봉준호 감독 “칸 영화제 초청, 흥분되지만 두렵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봉준호 감독

‘옥자’ 봉준호 감독

봉준호 감독이 ‘옥자’에 대한 소개와 칸 영화제에 초청된 소감을 전했다.

‘옥자’ 기자간담회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봉준호 감독·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 프로듀서·최두호·김태완·서우식 프로듀서·김우택 NEW 총괄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제목이 ‘옥자’인데, 옥자는 동물이다. 사람이 아니다. 돼지와 하마를 합친 듯한 동물이다. 이 동물을 사랑하는 소녀, 미자가 나온다. 이 둘의 사랑과 모험을 다룬 영화”라면서 “사랑 스토리에는 장애물이 있다. 이들의 사랑을 방해하는, 세상의 복잡한 여러 가지가 나온다. 여기에 풍자의 요소가 얽혀 있는 영화다”고 소개했다.

넷플릭스와의 작업에 대해 봉 감독은 “넷플릭스 덕분에 영화를 찍을 수 있었다. 영화 예산과 규모가 커서 망설이는 회사가 있었다. 또한 영화의 내용이 과감하고 독창적이라서 망설이는 회사도 있었다. 넷플릭스는 망설임 없이, 그 두 가지의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전폭적으로 지원해줬다.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 때문에 영화를 만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칸 영화제 초청에 대해서는 “두렵다. 감독 입장에서 새 영화를 소개하는데 있어서 칸 영화제만큼 영광스럽고 흥분스러운 자리가 없다. 그러나 뜨거운 불판 위에 오른 생선 같은 느낌도 있다”며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관객들이 우리 영화를 처음 보는데, 흥분도 되지만 두렵기도 하다. 같이 나온 프로듀서들과 영화를 아름답게 만들었다고 자부한다. 그 아름다움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옥자’는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2013)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안서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가 제작한 첫 장편영화로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6월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