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신 없어도 설레”…’추리의 여왕’ 최고의 콤비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 사진제공=KBS

‘추리의 여왕’ / 사진제공=KBS

‘추리의 여왕’ 속 최고의 콤비는 누굴까.

일상적인 생활밀착형사건에서부터 소름돋는 연쇄살인사건까지 긴장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는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은 심장 쫄깃한 사건들만큼이나 주·조연들의 꿀 떨어지는 ‘케미’로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최강희X권상우X이원근, 완설 VS 소설콤비

먼저 생활밀착형 명탐정 설옥(최강희)과 열혈형사 완승(권상우)은 애증의 콤비애를 선보이는 중이다. 두 사람은 알콩달콩한 장면 하나 없이도 묘한 설렘을 만들어내는 콤비다. 특히 아직 서로에 대한 호감을 자각하지 못한 초딩틱한 모습은 남녀간의 애정을 넘어 인간적인 끌림으로 시청자들의 엄마미소를 자극하고 있는 상황.

‘추리의 여왕’ 지난 12회 방송에서 홍소장(이원근)이 설옥에게 호신용 호루라기 악세사리를 선물한 것을 본 완승의 귀여운 폭풍 질투가 그려지며 이들 세 명 사이에 소소한 애정다툼이 벌어져 시청자들에게 유사 삼각관계의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극중에서도 ‘직감의 제왕’의 ‘완설’, ‘소설’이라는 커플 별명이 등장해 그 인기를 실감하게 만들고 있다.

◆ 뇌요미 설옥 VS 뇌섹남 우경감 두뇌대결의 결말은?

설옥과 완승이 서로가 너무도 달라서 끌리는 ‘자석케미’라면 ‘뇌섹남녀’인 우경감(박병은)과 설옥은 너무 똑같아서 오히려 불꽃튀는 대결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극중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 우경감은 등장부터 세련된 패션과 젠틀한 매너로 설옥은 물론 여성 시청자들을 홀렸다. 세탁물만 보고도 설옥의 가족구성원과 남편의 직업까지 단번에 맞춰내는 뇌가 섹시한 남자 ‘뇌섹남’ 우경감과 사건현장의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 ‘뇌요미’ 설옥이 힘을 합친다면 해결하지 못할 사건이 없어보일 정도.

하지만 특별수사팀을 발족시키기 위해 우발적인 살인사건을 연쇄살인사건에 끼워넣는 꼼수를 눈치 챈 설옥으로 인해 두 사람은 서로 극한으로 대립하고 만다. 과연 이번 덕테이프 연쇄살인 사건해결을 기점으로 설옥과 우경감과의 관계변화가 일어나면서 새로운 콤비로 탄생할 수 있을 것인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쿨내나는 돌싱남녀 배팀장X경미, 커플 발전 가능성은?

의외의 커플 탄생도 예고되고 있다. 완승의 상사인 배팀장(안길강)과 설옥의 절친인 김경미(김현숙)사이에 묘한 기류가 포착되고 있는것. ‘추리의 여왕’ 최근 방송에서는 경미가 운영하고 있는 ‘동호네 도시락’이 속옷 절도범을 잡기위해 긴급 결성된 ‘배방져스(배방동 어벤져스)’팀의 아지트로 쓰이면서 이들 두 사람이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배팀장과 경미는 완승과 설옥 사이의 애매한 애정전선을 짚어내며 죽이 척척 맞는 만담을 펼치는가하면, 배팀장이 자신의 비번날 은근히 도시락집 일을 도와주는 등 커플로 발전할 기색이 완연해지고 있는 것. 더우기 두 사람 모두 돌싱 남녀라서 거칠 것이 없기에 러브라인 없는 ‘추리의 여왕’속에서 유일한 커플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제 ‘추리의 여왕’이 단 4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끌림과 설렘이 한껏 달아오른 이들의 관계가 과연 어떻게 마무리될 것인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곤두서고 있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