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동연, ‘인생학교’로 2년만 예능 나들이 성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인생학교' 곽동연 / 사진제공=

‘인생학교’ 곽동연 / 사진제공=tvN

배우 곽동연이 ‘인생학교’를 통해 진지 청년의 면모를 뽐냈다.

곽동연은 지난 14일 첫 방송된 tvN ‘우리들의 인생학교’에 고정 멤버로 출연, 지난 2015년 MBC ‘일밤-애니멀즈’ 이후 2년만의 예능 나들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올해 21세인 곽동연은 ‘우리들의 인생학교’의 최연소 출연자이지만, 누구보다 철학적인 생각과 진지한 고민을 나누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자신을 소개할 때 스스로 “애늙은이라는 소리를 듣는다”고 밝히는가 하면, 사전 인터뷰 때 죽음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던 에피소드 등을 통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곽동연은 지난해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호위무사 김병연 역을 맡아 활약했다. 극중 곽동연은 남다른 존재감으로 대중들로부터 ‘갓병연’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열띤 호응을 이끌어내는 한편, 성인 연기자로 성공적인 도약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곽동연은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특별출연 방송 및 이원태 감독의 영화 ‘대장 김창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