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엔씨애드컬쳐, 2017년 1분기 실적 발표..”흑자전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FNC애드컬쳐 로고

사진=FNC애드컬쳐 로고

에프엔씨애드컬쳐(대표 안석준)가 15일 2017년 1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에프엔씨애드컬쳐의 2017년도 1분기 매출액은 51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 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5년 만에 모두 흑자로 전환됐다.

기존 사업인 특수인쇄와 DVD 유통사업에서 안정적인 매출과 원가절감을 통한 수익성 향상이 있었으며, 동시에 미디어 제작사업도 글로벌 플랫폼인 넷플릭스에 웹드라마 판매 등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또 1분기에 제작 진행된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이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방송됨에 따라 향후에 실적으로 추가 반영될 예정이며, 특수인쇄사업도 2017년 추첨식복권 인쇄사업자에 선정됨에 따라 사업의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6년에 미디어 제작사업에 진출하며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조직정비, 신규 투자 등을 통해 준비 작업을 마쳤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에는 본격적으로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제작 및 특수인쇄, 콘텐츠 사업 등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가져갈 예정이다.

에프엔씨애드컬쳐는 2017년에 제작 방송 프로그램의 다양한 로드맵이 준비되어 있다. 김순옥 작가의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와 TV 조선 예능프로그램 ‘며느리 모시기’ 등이 현재 방영 중이며, 드라마 1, 2편 및 예능프로그램 3, 4편이 추가 편성 방영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