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표정에도 수상함이 가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수상한파트너' 스틸컷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SBS ‘수상한파트너’ 스틸컷 /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최태준의 환영식에 수상함이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측은 15일 노지욱(지창욱)과 지은혁(최태준)이 변호사로 재회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변앤파트너스’ 로펌의 변호사로 새 출발을 시작한 지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욱바라기’라고 불릴 정도로 지욱과 다시 친해지길 바랐던 은혁이 지욱의 로펌 첫 출근을 축하하기 위해 나홀로 서프라이즈 환영식을 벌인 현장 또한 담겼다.

은혁은 지욱의 사무실에 몰래 숨어 있다가 지욱이 사무실에 들어오자마자 해맑은 표정으로 폭죽을 터트리며 두 팔 벌려 그를 환영하고 있다.

반면, 지욱은 깜짝 놀라 뒷걸음을 치는가 하면 흩날리는 꽃가루 속에서도 은혁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다.

지욱-은혁-영희가 모두 한 자리에 모인 모습도 포착됐다. 은혁과 영희 사이에서 지욱은 자신의 귀를 두 손으로 막으며 괴로워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 측은 “다음 방송에서는 노지욱이 지은혁과 함께 로펌의 변호사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면서 “변호사가 된 노지욱의 새로운 모습은 물론 노지욱-지은혁-변영희 세 사람이 로펌 안에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통해 펼칠 색다른 케미도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검사 노지욱(지창욱)과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다.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