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고개를 넘어 우리 곁으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아리랑'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뮤지컬 ‘아리랑’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뮤지컬 ‘아리랑’이 돌아온다.

광복 70주년을 맞은 2015년을 기념하기 위해 천만 독자에게 사랑 받은 작가 조정래의 대하소설 ‘아리랑’을 뮤지컬로 재 탄생시켰다. 이 작품은 일제 강점기, 파란의 시대를 살아냈던 민초들의 삶과 사랑, 그리고 투쟁의 역사를 아름다운 음악과 미니멀리즘한 무대로 담아냈다.

‘아리랑’은 제작기간 3년, 제작비 50억, 그리고 연출 고선웅을 비롯해 100여명의 스태프 안재욱, 서범석, 김성녀, 윤공주, 김우형 등 42명의 배우가 출연했다. 총 68회 공연 동안 약 4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지난 2015년 초연 이후 2년 만에 재공연되는 ‘아리랑’에 42명의 초연 멤버 중 31명이 다시 뭉쳤다. 상업 뮤지컬에서 보기 힘든 응집력과 조직력을 보여주고 있다.

송수익 역의 안재욱은 “작품을 통해 서로 다져진 끈끈함이 그 어떤 작품보다 강했고 ‘애국’이라는 혼이 담겨있어 감정의 교류가 더 진할 수 밖에 없었다. 재연을 손꼽아 기다렸고 연락을 받았을 때 그 어느 순간보다 기뻤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감골댁 역의 김성녀는 “작품에 임하는 모든 배우들이 우리의 이야기를 전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독립군처럼 공연에 임했다. 공연이 끝나고 관객과 함께 아리랑을 부르며 함께 웃고 울었던 그 벅찬 감동이 지금도 생생하다. 이번 공연에도 다 같이 소통하는 장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뛰어난 노래 실력과 연기력으로 사랑 받는 배우 윤형렬 (양치성 역) 박지연 (방수국 역) 장은아 (차옥비 역)와 젊은 소리꾼 이승희 (차옥비 역) 등 11명이 새롭게 합류했다.

연출가 고선웅을 비롯해 김대성 작곡가, 조상경 의상 디자이너, 박동우 무대 디자이너, 김문정 음악수퍼바이저, 안영준 안무가 등이 참여한다.

오는 7월 28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