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디데이 예인·안지환 부녀, ‘내 딸의 남자들’ 합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크래커엔터테인먼트

/사진=크래커엔터테인먼트

멜로디데이의 멤버 예인이 아버지와 함께 ‘잉꼬부녀’ 예능샛별로 떠올랐다.

예인은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둔 E채널 새 가족예능 ‘내 딸의 남자들- 아빠가 보고있다’ (이하 ‘내 딸의 남자들’)에 합류, 아버지인 성우 안지환과 함께 프로그램 고정자리를 꿰찼다.

예인은 그간 다수 예능 프로그램에서 아버지에 대한 애정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효녀돌’의 면모와 더불어 애교 있는 성격과 입담으로 최근 안방 시청자들의 주목을 이끌어왔다.

아버지의 끼를 그대로 물려받은 예인은 앞서 KBS ‘전국아이돌노래자랑’, MBC ‘사람이 좋다’ 등 프로그램에 안지환과 동반 출연하며 이른바 ‘잉꼬부녀’ 케미로 크고 작은 활약을 펼쳐오기도 했다.

예인, 안지환이 합류한 ‘내 딸의 남자들’은 아버지들이 딸의 꾸밈없는 일상모습과 연애현장을 관찰하는 ‘딸 연애 파파라치 토크쇼’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남다른 애정을 지닌 예인-안지환 부녀가 일상과 연애담을 공유하고 관찰하는 과정에서 어떤 흥미로운 에피소드들이 펼쳐지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이 프로그램은 예인-안지환 부녀를 비롯해 최양락, 정성모와 배우 신현준, 이수근, 리지가 MC로 합류했다.

한편 멜로디데이 예인이 출연하는 ‘내 딸의 남자들’은 오는 20일 오후 10시 30분 E채널을 통해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