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츠’, 가장 사랑받는 뮤지컬의 위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캣츠' 포스터 / 사진제공=클립서비스

뮤지컬 ‘캣츠’ 포스터 / 사진제공=클립서비스

오는 7월 내한공연을 앞둔 뮤지컬 ‘캣츠’가 ‘뮤지컬 추천 입문작’, ‘가장 유명한 뮤지컬 음악’에 관한 설문조사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시니어조선에서 지난 4월 17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가장 유명한 뮤지컬 명곡’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캣츠’의 ‘메모리’가 88.4%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1위로 선정됐다. 이어 ‘오페라의 유령’의 ‘The music of the Night’가 9.9%로 2위를 차지했다.

‘캣츠’의 ‘메모리’는 극 중 그리자벨라가 달빛 아래 삶의 회한을 노래하는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이다. 바브라 스트라이샌드를 비롯해 180명 이상의 아티스트가 리메이크할 만큼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런던 웨스트엔드 ‘위키드’의 주인공 엘파바역을 맡았던 로라 에밋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캣츠’는 ‘뮤지컬 추천 입문작’ 설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공연 포털사이트 스테이지톡에서 4월 10일부터 4월 24일까지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캣츠’는 41%라는 높은 득표를 얻었다. 2위로는 ‘시카고’가 24%의 지지를 받으며 그 뒤를 이었다.

‘캣츠’는 세계 4대 뮤지컬 중 하나로 전 세계 30개국에서 9000회 이상 공연되며 7300만 명 이상이 관람한 뮤지컬 명작이다. 화려한 춤과 음악, 환상적인 무대 메커니즘으로 마법 같은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며 가족 단위 관람객을 비롯하여 남녀노소 전 관객층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내한공연은 새로워진 캣츠를 만나는 아시아 최초로 만날 수 있는 무대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첫 티켓 오픈 당시 불꽃 튀는 예매 전쟁으로 연일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작품에 대한 열띤 관심을 입증했다.

호응에 힘입어 2차 티켓오픈을 앞당겨 오픈한다. ‘캣츠’의 2차 티켓오픈은 전 예매처에서 오는 25일 오후 2시에 진행되며, 8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공연이 오픈된다.

오는 7월 11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