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딱 50%만!”…’최고의 한방’, 유쾌한 고사현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고의 한방' / 사진제공=KBS

‘최고의 한방’ / 사진제공=KBS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의 고사 현장이 공개됐다.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 극본 이영철)은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의 20대 청춘 소란극. ‘프로듀사’로 예능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던 몬스터 유니온의 서수민 PD와 초록뱀 미디어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만드는 작품으로 기획부터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지난 10일 경기도 안성시의 세트장에서 ‘최고의 한방’의 대박 시청률과 무탈한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가 진행됐다. 이날 고사 현장에는 윤시윤-이세영-홍경민-동현배-차은우-보나 등 출연배우들과 유호진-라준모(차태현) PD를 비롯한 제작진이 총 출동해 건강하고 즐거운 촬영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과 서로에 대한 응원을 전하며 케미를 폭발시켰다.

가장 먼저 유호진 PD는 “고생은 좀 덜하시고 시청률은 많이 나오고 종방연 때 빵빵 터졌으면 좋겠다”라며 세 가지 염원을 드러내 박수갈채를 유발했다. 이어 “모두가 다 웃으면서 방송 마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며 웃음 가득한 현장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어 극중 유현재 역을 맡은 윤시윤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시청률이 딱 50%만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야망을 표출해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모두가 즐기면서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다들 즐겁게 촬영했으면 좋겠다”라며 즐거운 촬영이 되길 염원했다. 이와 함께 최우승 역을 맡은 이세영은 “다들 건강하시고 다치지 않으시고 즐겁게 작업했으면 좋겠다. 즐겁게 작품에 임하겠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박영재 역을 맡은 홍경민은 “제가 바라는 것은 드라마 16회 하는 동안 시청률은 26%, 회식은 36번 했으면 좋겠다”며 센스 돋는 바람을 전한 뒤, “다들 앞으로 고생 많이 하실 텐데, 힘내시고 건강하시고 한 분도 아프신 분 없이 멋있게 완주했으면 좋겠다”라며 따뜻한 말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MC드릴 역을 맡은 동현배는 “현장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음 좋겠고, 그 웃음이 끝까지 가서 종방연 때 다 같이 크게 한번 웃을 수 있는 그런 작품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엠제이 역을 맡은 차은우와 도혜리 역을 맡은 보나는 “’최고의 한방’을 날리는 데 일조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응원과 각오의 말을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최고의 한방’의 제작사 측은 “전 출연진과 제작진의 화기애애한 팀케미를 느낄 수 있는 고사 현장이었다”면서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마지막까지 즐겁게 촬영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생기 가득하고 유쾌한 출연진과 제작진이 만들 ‘최고의 한방’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최고의 한방’은 오는 6월 2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