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측 “연우진, 멜로장인의 진가 발휘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연우진 / 사진제공=KBS

‘7일의 왕비’ 연우진 / 사진제공=KBS

멜로장인 연우진이 온다.

연우진이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조선의 왕제 이역 역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극은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이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사극이다.

이런 가운데 ‘7일의 왕비’ 제작진이 1차 티저 촬영 당시 포착한 연우진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연우진은 청량한 빛깔의 한복을 입은 채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넘어진 박민영(신채경 분)을 향해 다정한 손길을 뻗고 있어 설렘을 자아낸다.

‘7일의 왕비’ 관계자는 “이날 연우진은 다채로운 매력과 연기력을 통해 자신만의 이역을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박민영, 이동건 등 함께 촬영한 배우들과의 호흡 또한 특별했다. 무엇보다 몇 번이고 넘어져야 했던 여배우 박민영에게는 남다른 배려심까지 보여 현장 스태프들 모두 감탄했다. ‘7일의 왕비’를 통해 멜로장인 연우진의 진가가 발휘될 것이라 확신한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7일의 왕비’는 ‘추리의 여왕’ 후속으로 오는 31일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