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에이 측 “악플러 고소, 강력 처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에이핑크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이핑크가 소속된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이하 플랜에이) 측이 ‘악플러’에 대한 입장을 거듭 밝혔다.

플랜에이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우리는 15일 “에이핑크에 대한 SNS 등 정보통신망을 통한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행위 및 모욕행위’에 대해 엄중한 경고를 함과 동시에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우리 측은 “에이핑크는 데뷔 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SNS 및 포털사이트 댓글 등을 통한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행위 및 모욕행위’에 대해 여러 차례 경고와 대응을 했으나, 위 행위들은 현재까지도 계속돼 그 정도가 에이핑크에 대한 관심의 표현으로만 치부하기에는 그 수인한도를 심히 벗어났으며,
그 대상 또한 멤버들의 가족들에게까지 이른 바, 이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에이핑크 소속멤버들의 SNS 계정에 게시된 사진에는 여성으로서는 도저히 견디기 힘들 정도의 성적수치심을 발생시키는 매우 충격적인 내용의 댓글들이 계속적으로 등록됐으며, 이는 단순히 에이핑크 및 연예인으로서의 일이 아니라 여성 전체에 대한 모욕행위로서 심각한 사회문제를 야기할 우려가 있다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앞서도 언급했듯이 위와 같은 에이핑크 멤버들에 대한 악의적 댓글은 그 수인한도를 넘어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 그 사태의 심각성 및 파장이 적지 않다. 특히 장기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에이핑크 멤버들에 대해 악의적 댓글을 게재한 악플러들을 발본색원하여 더 이상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끝으로 “죄의식 없이 범죄행위를 일삼는 악플러들에게 경종을 고하기 위해 악플러들을 ‘정보통신망법위반 및 모욕죄’로 고소할 것”이라며 “우선 형사고소를 통해 수사기관에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