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서이숙-박은석, 무릎 꿇고 처절한 절규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역적'

사진=MBC ‘역적’

‘역적’에서 처절하게 절규하는 서이숙과 박은석 모자의 모습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되는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29회에서는 악랄한 기득권의 상징이었던 참봉부인(서이숙)과 정학(박은석)의 처참한 말로가 공개된다.

바짝 부복한 참봉부인과 정학은 연산(김지석)의 뜻을 전달받고는 안색이 파리해졌다. 절망과 분노에 휩싸여 아무 말도 하지 못하는 정학과 분을 이기지 못하고 절규를 토해내는 참봉부인의 모습은 29회에 대한 궁금증을 키운다.

앞서 정학은 토벌대장의 임무를 맡아 목숨을 걸고 길동과 그 무리를 처단하겠다고 연산에게 약조했다. 하지만 길동의 목을 베기는커녕, 턱밑까지 쳐들어온 길동 사단을 막지 못하고 초라한 행색으로 연산과 함께 줄행랑쳤다.

정학과 그의 모친 참봉부인은 연산을 지키지 못한 대가를 받는다. 목숨으로 죄를 고해야 함이 마땅하나 참봉부인이 오래전 폐비 윤 씨를 도운 공을 인정받아 목숨은 부지한다고. 하지만 연산이 내린 결정을 듣고는 참봉부인은 “차라리 죽여달라”며 애원한다고 해 연산이 과연 어떠한 처벌을 내린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역적’은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