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굿네이버스 캠페인 내레이션 재능기부… 희망 전한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유미

정유미

배우 정유미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 빈곤아동지원 캠페인에 내레이션으로 나섰다. 재능기부로 희귀 난치병 아동의 사연을 전한다.

정유미가 내레이션을 맡은 사연은 국내에도 60명 남짓밖에 없는 희귀난치병 로렌조오일병을 앓고 있는 16살 수민이의 사연이다. 수민이는 7년 전부터 팔다리가 마비되어 손가락 하나도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일 수 없다. 1년 전부터 수민이의 엄마마저 같은 병을 진단 받아 어려움에 처해있는 가정의 사연이다.

정유미는 “어려운 형편 탓에 지속적인 치료를 받지 못하는 수민이가 후원자를 만나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기적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내레이션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굿네이버스 황성주 나눔마케팅본부장은 “평소 나눔에 관심이 많았던 정유미가 국내 어려운 아이들을 돕기 위해 먼저 연락을 취해왔고, 라디오 DJ경험을 살려 이번 공익 캠페인 내레이션에 동참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정유미의 호소력 있는 목소리가 담긴 굿네이버스 공익캠페인 영상은 15일부터 여러 매체를 통해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수민이의 안타까운 사연은 굿네이버스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정유미는 이번 내레이션 외에도 굿네이버스 식수지원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되는 스텝포워터 캠페인의 기부미션에 동참하여 나눔문화 확산에도 힘쓸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