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이 해냈다…OCN 역대 최고 시청률 기록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터널' / 사진제공=CJ E&M

OCN ‘터널’ / 사진제공=CJ E&M

‘터널’이 OCN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은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시청률 6.3%를 기록하며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유영이 김민상에게 납치된 모습이 그려지며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올렸다.

목진우(김민상)가 진범인 것을 알게 된 박광호(최진혁), 김선재(윤현민), 신재이(이유영)는 본격적으로 목진우를 잡기 위한 작전을 짜기 시작했다. 목진우를 체포하긴 했지만 결정적인 증거인 만년필을 최진혁이 과거에 두고 온 상황. 결국 증거가 없어 목진우는 풀려나게 되었고, 보란 듯이 또 한 번의 살인을 저질러 박광호를 분노케 했다.

이 과정에서 박광호와 신재이의 뜻밖의 부녀 케미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중국집에서 신재이에게 잔소리를 퍼붓는 것은 물론, 김선재와의 러브라인을 방해하는 모습이 현실 아버지 같은 느낌을 준 것. 하지만 극 말미 목진우에게 납치당한 듯한 신재이의 모습이 암시되어 긴장감을 높였다. 마지막까지 단 2회가 남은 상황에서 박광호가 딸 신재이를 구출하고 목진우를 잡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