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김정태, 마약 누명에 억울 “최종환이 조작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 캡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방송 캡쳐

‘도둑놈 도둑님’ 김정태가 누명을 썼다.

14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2회에서는 강성일(김정태)이 마약 누명을 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일권(장광)은 마약조작 사건에 대해 눈치를 챈 강성일에게 누명을 씌웠다.

이에 강성일은 “계장님 말도 안됩니다. 검찰청에 있던 거지 내가 손 댄 것 아니다”라고 부인하면서 “윤중태(최종환)라는 검사가 마약 사건을 다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계짱은 “넌 끝장이야”라며 감방으로 끌고 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