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母, 아들 소주 맛 평가에 “개풀 뜯어먹는 소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미우새’ 김건모가 소주믈리에로 변신하자 그의 어머님이 혀를 내둘렀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건모가 가수 김종민, 소속사 대표 김종민과 함께 소주기행 2탄으로 제주로 떠났다.

이날 김건모는 제주소주를 맛 보고 “부부가 싸움을 하고 집을 나섰는데 잡는 느낌이지”라며 맛을 표현했다.

이에 김건모의 어머님은 “개풀 뜯어먹는 소리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민 대표는 “내가 경험자잖아”라며 그의 말에 공감해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