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개콘’ 900회 축사 “앞으로도 대한민국 웃음 책임지는 프로되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개그콘서트' 방송 캡쳐

/사진=KBS2 ‘개그콘서트’ 방송 캡쳐

개그맨 유재석이 ‘개그콘서트’ 900회를 맞아 진심 가득한 축사를 했다.

유재석은 14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에 출연해 “진심으로 사랑하고 존경하는 후배 여러분, ‘개그콘서트’의 900회를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이날 유재석은 유민상과 함께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코미디언 키건 마이클의 ‘분노통역사 영상’을 패러디 했다.

유재석은 “‘개콘’ 분위기에 안 맞고 지루하고 딱딱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속마음 통역사를 한 분 모셨다”고 하자, 유민상이 등장했다. 이후 유민상은 유재석의 축사에 담긴 180도 다른 뜻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앞으로 1000회, 2000회까지 가서 대한민국의 웃음을 책임지는 ‘개그콘서트’가 돼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축사 말미 유재석은 유민상의 메뚜기 탈을 뺏어서 쓴 뒤, 김대희에게 끌려 나가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