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수홍 “마누라 없기 때문에 다트설치 가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미우새’ 박수홍이 다트기계를 설치했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박수홍이 다트 기계를 집에 설치해 배우 최대철과 최대성, 김태현을 집에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홍은 세 사람과 함께 다트를 설치해 정식 거리에 맞춰 게임을 진행했다. 그런 가운데 박수홍은 “내가 집에 마누리가 있었으면”이라며 결혼을 하지 않았기에 기계를 설치할 수 있음에 다행스러움을 드러냈다.

이에 박수홍의 어머니를 비롯해 스튜디오에 있던 어머니들은 “여자들이 제일 싫어하지”라며 혀를 내둘렀다.

신동엽 역시 “남자들은 다 부러워하지 않냐”고 말했고, 박수홍은 다시 한 번 “마누라가 없기 때문에 다트기계를 설치 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박수홍의 어머니는 “어릴 때는 꾹 참더니 걔가 40넘어서 저러네”라며 한숨을 내셨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