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류수영, 이유리에 “미래 없는 관계 싫어…헤어지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 캡쳐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이 이유리에게 결국 이별을 고했다.

1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22회에서는 차정환(류수영)이 변혜영(이유리)에게 이별을 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정환은 결혼 아닌 연애만 하자는 변혜영에게 “지난 8년 동안 널 원망하지도 않았겠지. 그리고 이렇게 만나서 너랑 결혼을 꿈꾸는 말도 안 되는 기대 하지도 않았겠지”라며 소리쳤다.

이에 변혜영은 “미안해. 그렇지만 그 때는 그게 선배를 위하는 길이라고 생각했어. 그 때 내 판단이 틀렸나봐. 그렇지만 나 이제 알았잖아. 이제 알았으니까 결혼 같은 거 생각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차정환은 “이제 안 돼. 그게 안 된다고. 네 미래. 내가 없다는 걸 이미 알아버렸잖아. 그게 나한테 얼마나 절망적인 일인지 조금도 이해하지 못하는구나”라면서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20대 청춘이 아니잖아 우리. 설렘만으로 데이트만으로 채워가기엔 이젠 너무 공허해. 아무 희망도 미래도 없는 그런 관계? 나 싫어. 그러니까 헤어지자”라며 이별을 고했다.

그러자 변혜영은 “후회할텐데?”라고 말했고, 차정환은 “감당할게”라고 덤덤히 답했다. 이후 변혜영은 “그래 헤어지자”며 뒤돌아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