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바다, 인순이 ‘아버지’ 부르며 눈물 “결혼 이후 남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2' 방송 캡쳐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2’ 방송 캡쳐

‘판타스틱듀오2’ 바다가 인순이의 ‘아버지’를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2’(이하 ‘판듀2’)에서는 바다가 인순이와 함께 ‘아버지’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바다는 특별히 인순이의 ‘아버지’의 곡을 선택한 것에 대해 “얼마 전 (아버지가) 결혼식 때 같이 걸어가주셔야 하는데 결혼식 며칠 전부터 마음이 안 좋으셔서 신부입장 함께하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희 아버지가 젊으셨는데도 몸이 아프셨다. 몸이 아프셨을 때 제가 학비가 좀 비싼 예고를 갔다. 아버지 제가 예고가겠다고 했을 때 ‘꼭 가고 싶냐’고 두 번을 물어보셨다”면서 “ 두 번 다 이를 악물고 가겠다. 가서 1등이 되겠다 해서 열심히 해서 가수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다는 “결혼하고 나서 ‘아버지’라는 노래가 새롭게 들리더라”며 선곡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바다는 인순이와 ‘아버지’를 부르며 눈물을 흘렸고, 관객들 역시 눈물을 흘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