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종민, 데프콘에 정수리 뽀뽀…남다른 코믹케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1박2일' 방송 캡쳐

/사진=KBS2 ‘1박2일’ 방송 캡쳐

‘1박2일’ 데프콘과 김종민이 남다른 코믹케미를 뽐냈다.

14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이하 ‘1박2일’)에서는 올나이트 야생탐사를 걸고 복불복 게임 ‘오래 버티기’가 진행됐다.

이날 멤버들은 ‘오래 버티기’ 미션에 입을 모아 “정준영이 유리한 거 아니냐”며 입을 삐죽댔다.

특히 한 사람을 들어 올려 오래 버티는 자세인만큼 무게가 많이 나가는 데프콘과 김종민 팀에게는 불리했다. 이에 데프콘은 김종민에게 “내가 올라갈테니까 네가 나를 들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종민은 데프콘에게 “형 힘이 다할때까지 내 힘이 다할 때까지 버텨줘야 돼”라고 당부했고, 데프콘이 김종민에게 올라섰다. 하지만 1초 만에 무너지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종민이 데프콘에게 올라섰고, 김종민이 데프콘 정수리에 뽀뽀를 하며 또다시 웃음보가 터졌다.

이후 데프콘은 심기일전하기 위해 안경을 벗었고, 김종민은 “형 안경 벗으면 내가 웃기잖아요”라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