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탱고걸, 정체는 피에스타 예지 ‘깜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복면가왕’ 탱고걸의 정체는 피에스타의 예지였다.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2라운드에서는 에어로빅소녀와 탱고걸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사람은 빅뱅의 ‘뱅뱅뱅’을 선곡했고, 매력적인 래핑과 귀에 꽂히는 랩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특히 노래와 랩을 모두 매력적인 음색으로 소화해 이목을 집중시켰고, 승자는 에어로빅소녀였다.

이후 탱고걸은 다비치의 ‘미워도 사랑하니까’를 부르며 정체를 드러냈고, 그는 바로 피에스타의 실력파 래퍼 예지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