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범수즈’의 마지막 이야기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범수즈’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범수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를 담았다.

시작에 앞서 이범수는 이날 “영화 촬영을 위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전했다. 이범수의 아내와 다을, 소을 남매는 아빠를 응원하기 위해 경남 합천에 위치한 영화 세트장을 찾았다.

소을, 다을 남매는 엄마를 도와 정성껏 음식을 준비했고, 가족들의 방문에 이범수 역시 환하게 웃으며 감동했다.

이후 같은 영화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비가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비는 시종 소을, 다을 남매를 흐뭇하게 바라봤고 “소을이처럼 예쁜 딸을 갖고 싶다”고 바랐다.

비는 소을, 다을 남매를 데리고 촬영장 구경에 나서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을은 계속해서 비에게 “우리 집에 오면 안 되냐”고 물으며 애정을 표했다.

이후 소을, 다을 남매는 비를 비롯한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 민효린, 이시언 등과 식사 시간을 가졌다. 이범수 아내의 내조 덕분에 모두 즐거운 식사를 이어갔다. 다을은 비의 ‘껌딱지’가 돼 시종 붙어다녔다.

소을은 촬영하는 배우들의 선물까지 준비했다. 저마다 개성에 맞는 선물로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끝으로 이범수 가족은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되돌아보며 마무리 지었다. 아내는 “외동인 남편은 모든 것이 서툴렀지만 프로그램을 하면서 정말 많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범수는 두 아이들에게 “처음 시작할 때 소을, 다을이 불편해하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해맑고 씩씩하게 임해줘서 고맙다”며 “사랑한다”고 전했다.

1년 전과 현재, 다을과 소을이 훌쩍 자란 만큼 아빠와 엄마도 성장했다. 이범수의 남다른 교육 방식과 똘똘한 소을, 귀여운 다을까지 그간 이범수네의 일상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