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튤립아가씨, 정체는 개그우먼 김효진 “딸 위해 출연결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복면가왕’ 튤립아가씨의 정체는 김효진이었다.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에 출전한 튤립아가씨의 정체가 김효진으로 밝혀졌다.

튤립아가씨는 앞서 무당벌레와의 대결에서 패배한 후 김혜림의 ‘디디디’를 부르며 정체가 밝혀졌고, 그는 바로 개그우먼 김효진이었다.

김효진은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6살 딸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딸과 ‘복면가왕’을 보다가 체구가 비슷하면 ‘엄마다’ 그런다”면서 “그러다 가면을 벗고 엄마가 아닌 다른 사람이 나오니까 실망을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가면을 벗었을 때 엄마가 나온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