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대박, 눈물 젖은 소시지를 들어보셨나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이동국이 아들 대박(이시안)과 둘만의 데이트에 나섰다.

이동국은 14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그간 누나들에게 밀렸는데 대박과 오붓하게 데이트를 즐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동국과 대박은 맛있는 간식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훌쩍 자란 대박은 직접 소시지와 핫도그를 구입했다. 뿐만 아니라 대박은 휴지와 물 등 아빠의 심부름을 야무지게 해냈다.

막내인 대박은 이날만큼은 누나들이 먹을 때까지 차례를 기다릴 필요 없이 먼저 소시지를 먹으며 만족해했다.

하지만 의외의 복병은 아빠였다. 장난기가 발동한 이동국은 대박의 남은 소시지를 다 먹었다. 급기야 대박은 눈물을 흘리며 서러워했다.

이동국은 이를 귀엽게 지켜봤고, 황급히 소시지를 돌려줬다. 대박은 남은 소시지를 먹으며 눈물을 거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