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전소민, 촬영 안 해도 계속 의심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런닝맨’ 전소민이 촬영 외에도 멤버들을 믿지 못한 사연이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위험한 관광지’ 파이널 레이스가 펼쳐지는 가운데 유재석이 “전소민이 자꾸 의심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유재석은 “오프닝 전부터 소민이가 계속 의심한다”면서 “아침에 치니까 ‘이유없이 치는 거 아닌 것 같아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광수는 “어제 전화하니까 ‘광수 오빠 아니죠? 욕해보세요’라고 했다. 그래서 욕을 하니까 ‘왜 욕을 하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