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고래떼 발견에 “미천한 나말고 고래 찍으세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런닝맨’ 이광수가 지석진이 고래떼를 발견했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위험한 관광지’ 파이널 레이스가 펼쳐지는 가운데 지석진과 이광수가 간단한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지석진과 이광수는 멤버들과의 오프닝 5시간 전, 울산 장생포항에 도착해 ‘고래를 볼 수 있다 VS 볼수 없다’에 선택해야했다. 둘 중 하나가 맞을 경우 앗싸관광권 면제와 함께 미션비 5천원을 받을 수 있는 것.

이광수는 의도치 않게 지석진 때문에 벼랑 끝에 몰리자 “형이 내 인생을 망쳤다”며 원망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광수는 “고래를 절대 볼 수 없다”고 못을 박았다가 이내 “고래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몇 시간 뒤 두 사람은 고래떼를 발견했고 이광수는 흥분하며 “미천한 저 따위는 볼 필요 없고, 고래를 찍으세요”라고 말했다.

지석진 역시 “저 가관 아니 장관을 보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결국 두 사람은 앗싸관광 면제권 획득과 함께 미션비 5천원을 받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