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서언·서준, 아빠를 위한 비밀 작전..경악과 감동 사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서언, 서준 형제가 아빠 이휘재를 위해 힘을 모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휘재를 위해 밥을 차리는 쌍둥이 형제 서언, 서준의 모습이 담겼다.

서언, 서준은 이날 “아빠에게 매일 장난만 치는데, 오늘 특별한 걸 해주면 어떨까?”라는 엄마의 제안에 특식을 준비했다.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내 식사를 준비하는 서언, 서준은 케첩과 설탕, 그리고 고추냉이를 넣어 섞었다.

아빠를 위한 쌍둥이표 밥상이 완성됐고, 이후 형제는 손편지도 준비했다. 아빠를 위한 형제의 고군분투는 안방에 훈훈함을 전달했다.

이휘재는 완성된 밥상을 보고 감탄했다. 그는 시식에 나섰고, 겨자와 고추냉이의 매운맛에 말을 잇지 못했다. 하지만 아들의 정성에 식사를 멈추지 않았다. 또 정성껏 쓴 편지를 확인하고 감격한 표정을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